탑랭키 관련 바로가기
신문광고대행사 블로그
광고상담 및 견적요청
카드결제
상단 UP
sitemap 탑랭키 사이트맵
   
 
언론
Web News(PR)
신문광고
해외언론매체
상담
 
 
현재위치 : 홈 > 웹뉴스 > 신문 (광고)
 
 
월스리트 (THE WALL STREET JOURNAL)
 
   
 
 
 
 
 
 
 

 

Circulation Programs
아시아의 비지니스 리더들을 대상으로 효율적인 광고 전달 효과
Proven Targets & High Visibility
 
 
 
 
 
 
 
  About Dow Jones & Company  
               
Dow Jones & Company News Corporaton (NYSE: NWS, NWS. A; ASX: NWS, NWSLV; www.newscorp.com) 의 자회사입니다. (2007 8 News Corporation 회장 Rupert Murdoch 의해 인수 ) 다우존스는 글로벌 금융 및 비지니스 정보서비스의 리더이며 다우존스의 Consumer Media Group 은 월스트리트 저널 , Baron's, MarketWatch Far Eastern Economic Review 발행합니다. 다우존스의 Enterprise Media Group Dow Jones Newswires, Factiva, Dow Jones Client Solutions, Dow Jones Indexes Dow Jones Financial Information Services 를 포함하며 다우존스의 Local Media Group 은 지역사회에 기반을 둔 정보특허를 관리합니다. 다우존스는 SmartMoney 50%, Stoxx Ltd 33% 를 소유하며 미국의 라디오 방송국에 뉴스 컨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1982 년부터 다우존스는 정확성과 신뢰를 대변하는 브랜드가 되어 온 다우존스는 1982 Edward Davis Jones, Charles Henry Dow Charles Milford Bergstresser 에 의해 창립 후 타 비지니스 및 금융관련 기관들에게 벤치마크의 대상이 되어 왔습니다.
 
 
 
    An Elite Readership      
             
             
WSJA (Wall Street Journal Asia) 는 전 아시아 지역의 부유층, 비지니스 traveler 및 각 비지니스 분야의 임원진을 고객으로 보유하고 있습니다 .
Dow Jones 를 통하여 광고주들은 명확한 특정 고객을 대상으로 효율적 광고를 전달할 수 있습니다.
WSJA 의 고객층
 
Asian:
78%
임원진 :
67%
가족 평균 수입 :
US$ 301,000
개인 평균 투자 가치 :
US$ 2 million
하루 평균 저널을 읽는 시간 :
50
구독자 1 년간 평균 비행 횟수 :
비지니스 관련 9 오락 관련 4
 
  The Wall Street Journal Asia
 
 
o 입증된 No 1 비지니스 발행물이자 제 1 의 국제 저널
 
. T he Asian Businessman's Readership Survey 에 의해 가장 중요한 Business Reading 으로 20 년간 선정
 
 
.
아시아에서만 14 개의 편집국에서 72 명의 저널리스트 보유 ? 기타 모든 국제 저널 이상
.
아시아의 비지니스 리더들에게 최신글로벌 뉴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상의 전문지식을 갖춘 인력 보유
.
다우존스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이용 , 6 대륙에서 활동하는 1,700 명의 에디터와 리포터 - 세계 최대의 규모 .
 
. 상위 비지니스맨들의 비지니스에 필요한 통찰력을 시간내 전달하기 위하여 아시아 8 개국의 프린트 공장
 
   
     
탑랭키 주요협력사 탑랭키 광고,언론PR 탑랭키 신문광고 주요협력사 조선일보 신문광고안내 국민일보 신문광고안내 중앙일보 신문광고안내 동아일보 신문광고안내 매일경제 신문광고안내 한국일보 신문광고안내 한국경제 신문광고안내 경향신문 신문광고안내 kt엘리베이터 영상광고 탑랭키 언론PR
상담FAQ홈페이지제작회사소개인재채용탑랭키위치탑랭키 홈페이지에 게시된 전자우편(e-mail)주소를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이하'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탑랭키 대표이사 : 김재봉  l  본사 : 서울특별시 강서구 수명로2길 105  l  디자인센터 : 강서 내발산 마곡수명산 502-1003
전화번호 : 02-332-2014, 3  l  팩스번호 : 02-332-8498  l  사업자등록번호 : 114-07-87998  l  통신판매업 : 07154호
웹하드 ID : toprankey  PW : 123456   l  Email : top@toprankey.com   Copyright Toprankey.com 2007 All Rights Reserved.